로고

로고

Fashion Report / Casual


다시 뛰는 빈폴, K-패션 리더로!
남성 ~ Acc 5개 브랜드 ‘원 팀’

Tuesday, Oct. 11, 2022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삼성물산패션부문(부문장 이준서)의 대표 브랜드 ‘빈폴’이 2023년 6100억원을 목표로 달려 나간다. 올해 매출 5800억원이 예상되는 가운데 내년에는 5.7% 신장한 6100억원에 도전한다. 매출 비중으로는 빈폴멘 38%, 빈폴레이디스 30%, 빈폴골프 15%, 빈폴액세서리 10%, 빈폴키즈 7%를 각각 차지하고 있다.

빈폴사업부는 한창 성장세를 타던 2015년 6000억원을 돌파한 이후 시대적 트렌드 변화와 라인 익스텐션 한계에 부딪히며 주춤했지만, 다시 6000억원대를 향해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선택과 집중’ 전략에 맞춰 현재 빈폴멘(남성복) 빈폴레이디스(여성복) 빈폴골프(골프웨어) 빈폴액세서리(패션잡화) 빈폴키즈(아동복) 등 5개 브랜드로 쫀쫀하게 라인업을 이뤘으며, ‘원팀’으로서 더 강력한 브랜드 DNA를 갖고 5개 브랜드가 협업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K-패션의 리딩 브랜드로서 ‘코리안 클래식 캐주얼’을 강조하며 한국인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핏과 컬러감을 내세워 글로벌 브랜드와 맞대결을 펼치고 있다. 변화된 한국인의 체형에 맞게 사이즈와 패턴을 조정했으며 디자인이나 컬러도 동양인에게 더 어울리는 조합을 찾았다.


이 기사는 패션비즈 2022년10월호에 게재된 내용 입니다.
패션비즈는 매월 패션비즈니스 현장의 다양한 리서치 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

관련기사

TODAY'S HO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