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로고

Premium Report / Ready To Wear


제페토 로지 등 속속 등장
LF~롯데, 메타버스로 MZ세대 잡는다

Tuesday, Dec. 21, 2021 | 패션비즈 취재팀, song@fashionbiz.co.kr



LF와 롯데를 시작으로 여러 패션 대기업이 메타버스 비즈니스를 선점하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일부 대기업은 올해 초 뛰어들어 하반기부터 성과를 내기 시작했고 투자가 활발한 패션기업은 내년 공개를 목표로 부지런히 준비 중이다.

롯데그룹은 전사적으로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 부캐릭터 & 가상인플루언서 제작 등 다양한 방면으로 이 시장에 진입했고 성과도 어느 정도 뚜렷한 만큼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LF에서도 웹툰 느낌이 나는 부캐릭터 서해수로 MZ세대와 활발한 소통을 하는 데 성공했다.

해외 유저가 많은 네이버제트의 제페토에서는 현대백화점면세점, 노티드도넛, CU편의점 등 많은 유명 브랜드가 매장을 선보였으며 샤넬 · 루이비통 · 프라다 등 명품 브랜드도 다수 입점했다. 제페토에서 런웨이를 하거나 새로운 콘텐츠를 공개하는 경우도 흔해졌다.



이어서 아래 내용의 기사가 게재되어 있습니다.

- ISSUE 1 l 메타버스 플랫폼 ‘춘추전국시대’
- ISSUE 2 l LF 등 가상 셀럽 ~ 부캐 키우기 심혈
- ISSUE 3 l VR공간, 비대면 유통으로 안착


이 기사는 패션비즈 2021년 12월호에 게재된 내용 입니다.
패션비즈를 정기구독 하시면 매월 패션비즈니스 현장의 다양한 리서치 정보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

관련기사

TODAY'S HO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