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로고

Fashion Report / Textile


신주원, 에코 충전재로 승부
다운은 천연 소재… 지속가능 패션 동참

Friday, Jan. 15, 2021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다운 충전재 브랜드 ‘디보 다운’을 전개하는 신주원(대표 이관우)이 친환경과 지속가능 패션 트렌드에 맞춰 변화해 나가고 있다. 바로 에코 충전재를 보급화하고 천연 보온소재로서 다운의 가치를 더욱 높이는 것이 목표다. 이와 함께 발수와 발열 등 환경오염이 될 수 있는 후가공을 자제하고 있다.  

대신 점성이 있는 품질 좋은 다운을 활용해 서로 엉겨 붙으면서 촘촘한 공기층을 형성해 보온력을 높이는 ‘스티키 다운(STICKY DOWN)’을 새롭게 개발했다. 이미 상표등록을 마쳤으며 올해부터 본격적인 마케팅에 돌입할 계획이다.

스티키 다운은 한 업체당 공급하는 거래량을 제한해 희소가치를 높일 생각이다. 일반 다운에 비해 50% 정도 단가가 비싸기 때문에 대물량보다는 프리미엄 충전재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목표다.  

이관우 대표는 “동물보호 문제로 리얼 퍼를 쓰는 것 자체가 점차 줄어드는 추세며 다운 역시 동물보호에 위반되는 것 아닐까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엄밀히 말해 오해가 있다”라며 “오리와 거위는 털을 뽑기 위해 사육하지 않으며 1차 목적은 식용 고기다. 도축 이후 부산물인 털을 이용해 보온소재로 가공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이 기사는 패션비즈 2021년 1월호에 게재된 내용 입니다.

패션비즈를 정기구독 하시면 매월 패션비즈니스 현장의 다양한 리서치 정보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패션비즈 정기구독 PC버전 보기
■ 패션비즈 정기구독 Mobile버전 보기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

관련기사

TODAY'S HO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