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로고

Today's News / 유통


288% 신장한 하고, 오프라인 #16도 확대

Tuesday, Jan. 11, 2022 | 강지수 기자, kangji@fashionbiz.co.kr



하고엘앤에프(대표 홍정우)가 운영하는 '하고(HAGO)'가 온라인에 이어 오프라인 비즈니스를 확대하며 디자이너 플랫폼의 입지를 확고히 한다. 작년에 높은 매출 신장률을 기록한 것에 이어, 롯데백화점과 전략적으로 협업해 만든 #16을 20개까지 확대하는 그림을 그리고 있다.  

하고는 작년 매출 2020년 대비 288% 상승, 4분기 매출은 415% 성장하며 높은 신장률을 기록했다. 하고 측은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홍정우 하고엘앤에프 대표는 “합리적 가격으로 자신만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패션 스타일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많아지면서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에 수요 역시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 앞으로도 빠르게 변화하는 패션 트렌드에 발맞춰 경쟁력 있는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를 발굴하고, 인큐베이팅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수준 높은 디자이너 브랜드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하고는 온라인 플랫폼에 이어 작년 8월에 롯데백화점 동탄점에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관 #16을 오픈해 오프라인 시장에도 진출했다. 롯데백화점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탄생한 #16은 어패럴, 가방, 주얼리 등 총 16개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들을 한 자리에 모아 놓은 공간이다.

오프라인에서는 보기 어려운 유명 디자이너 브랜드를 직접 착용해볼 수 있다는 점과 하고엘앤에프가 업계 최초로 개발한 스마트 결제 시스템 ‘오더하고’가 통했다. #16은 오픈 이후 현재까지 롯데백화점 동탄점 여성복 부문 매출 1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향후 2년 내 서울 대도시에 위치한 롯데백화점에 #16과 동일한 형태의 매장을 20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하고에는 현재 마뗑킴, 메종마레, 제이청, 보카바카, 마가린핑거스 등 약 2000개의 디자이너 브랜드가 입점해있다. 플랫폼의 외형을 키우기보다 변화하는 패션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에 집중한 차별화 전략을 펼쳤다. 동시에 국내 신진 디자이너 인큐베이팅 사업을 강화하며 지난해 총 10개 컴퍼니, 25개 브랜드에 투자를 진행했다. 매출과 더불어 하고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 수는 전년 대비 379% 증가했고, 월 평균 방문자 수는 346% 늘어났다. [패션비즈=강지수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Best Click News

TODAY'S HO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