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로고

Premium Report / Ready To Wear


[2017 패션시장 총정리 ⑤] 유투버 마케팅 진화 MCN 패션~뷰티 뉴 커머스로

Monday, Nov. 27, 2017 | 패션비즈 취재팀, fashionbiz@fashionbiz.co.kr



*MCN : Multi Channel Network


국내 패션업계가 MCN(Multi channel network)시장 확대를 감지하고 서서히 발을 뻗고 있다. MCN 플랫폼은 연예인보다 친근한 유튜버(유튜브를 통해 1인 미디어를 제작하는 사람)가 모바일 화면에 등장해 소비자의 구매를 유도한다. MCN은 온라인 방송 플랫폼에서 활동하는 1인 창작자를 지원하면서 수익을 공유하는 시스템이다. 이미 2000억원(소비 거래액 기준, 통계청)의 시장 규모를 형성, 2년 내 2배 이상의 마켓을 만들 것으로 관련 업계에서는 예측한다.


대표적으로 한섬(대표 김형종)에서 전개하는 「SJSJ」는 최근 유명 유튜버인 ‘포니’와 손잡았다. 한섬 관계자는 “전 세계 120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포니의 영향력을 높게 샀다”며 “국내외 패션과 코스메틱업계는 물론 소비자에게 높은 인지도와 신뢰도를 보유하고 있어 마케팅 효과로 충분히 활용 가치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자세한 내용은 패션비즈 2017년 11월호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

관련기사

TODAY'S HO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