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로고

Today's News / 브랜드


H&B숍 '올리브영' 美의 도시 대구에 4번째 본점 개장

Wednesday, Feb. 14, 2018 | 홍승해 기자, hae@fashionbiz.co.kr

CJ올리브네트웍스의 올리브영(대표 허민호)이 미의 도시 대구와 어울리는 플래그십스토어를 오픈한다. 이 지역 최대 번화가인 동성로에 네 번째 플래그십스토어를 열어 상권과 어울리는 MD와 인테리어를 선보인다.

대구본점은 지난 2012년 플래그십스토어인 '명동본점', 2016년 제2의 도시인 부산에 연 '광복본점', 2017년 개장 후 100일만에 강남역 쇼핑 랜드마크를 노리는 '강남본점'을 잇는 스토어다.  

대구점은 트렌드 변화에 가장 민감하게 반응하는 20대 초반 여성이 핵심 타깃이다. 이에 젊고 경쾌한 동성로 상권을 면밀히 분석해 맞춤형 매장으로 꾸몄다. 동성로에 위치한 기존 매장의 경우, 일반 상권과 비교해 20대 초반 여성의 비율이 약 15%나 높은 점에 착안해 최근 화제의 신진 뷰티 브랜드를 다수 선보인다.

이에 올리브영은 젊음(YOUNG)과 재미(FUN) 두 가지 키워드를 잡고 상품 큐레이션도 강화했다. 대구 지역 고객들에게 가성비 좋은 신진 브랜드를 소개하는 것과 동시에, 이들 브랜드를 K뷰티 히트 상품으로 육성하는 교두보 역할을 충실히 할 계획이다.  

전체 면적 1080㎡ 규모인 대구본점은 1층부터 3층까지는 층별로 메이크업, 스킨케어, 라이프스타일 카테고리 전문 공간으로 꾸몄다. 4층에는 건강·미용 클래스 공간도 마련했다. 또한 고객 편의를 위해 올리브영 개장 처음으로 매장 내 에스컬레이터를 설치했다.  

20대 초반 여성 수요를 고려해 1층은 색조 화장품 전문 공간으로 구성했다. 특히 「블리블리」 「투쿨포스쿨」 「3CE」 「머지(MERZY)」 등 최근 온라인과 SNS에서 입소문 난 신진 브랜드의 다양한 상품들을 대거 선보인다. 색조 수요가 높은 강남상권 특성을 반영한 강남본점과 비교해도 대구본점의 신진 브랜드 상품 운영 규모는 무려 2배 가량 높다.

2층은 스킨케어 전문 공간이다. 핵심 카테고리인 더모코스메틱존에는 적외선 카메라를 통해 선크림의 지속성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UV 차단 측정기’를 새롭게 설치했다. 또한 소용량·소포장, 저렴한 가격의 미니 상품을 선호하는 뷰티 호핑족 젊은 세대 수요를 겨냥해 소용량 상품을 먼저 구매할 수 있는 존도 신설했다.

3층의 키워드는 스타일이다. 라이프스타일존은 애완용품, 음향기기, 리빙소품 등 올리브영이 제안하는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한 곳에서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위글위글, 오버액션토끼 등 젊은 여성들이 좋아하는 캐릭터 디자인 소품도 대폭 확대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대구본점은 여느 상권보다도 더 젊고 경쾌한 상권에 위치한 만큼, 트렌드 변화를 빠르게 읽고 보여주는데 최적화된 매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올리브영은 상권별로 세분화된 고객의 요구에 맞춰 각기 다른 형태의 매장을 선보이며 고객에게 늘 새로운 즐거움을 주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Best Click News

TODAY'S HO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