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로고

Today's News / 브랜드


패션 중견기업들, 브랜드 중단 • 축소 등 '효율 우선'

Wednesday, Feb. 14, 2018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패션시장을 이끄는 중견기업들의 브랜드 중단, 축소 등이 잇따라 진행되면서 설 명절을 앞둔 지금 찬바람이 더 세차게 느껴지는 현실이다.

과거에 매출 외형을 키워 사세를 확장하는데 무게를 뒀던 중견기업들은 수익성이 악화되자, 이제 철저하게 효율성에 초점을 맞춰 조직을 개편하고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재정비하고 있다. ‘선택과 집중’을 통해 내실 성장에 주력하는기업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신원(대표 박정주)은 여성복 「이사베이」를 올 상반기 내 종료할 예정이다. 지난 2011년 론칭한 이 브랜드는 가두상권 어덜트 여성복으로 출발했지만 이미 이 시장을 선점하고 있던 대형 브랜드에 밀려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몇 차례 리뉴얼을 통해 틈새를 공략한 것도 시장 상황이 녹록치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신원은 이외에도 남성복 사업부를 개편해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겠다고 전한다. 지난해 이장훈 부사장이 내수총괄을 맡으면서 회사 전체적으로 혁신적인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선택과 집중' 통한 내실경영, 수익창출 주력

세정(대표 박순호)은 계열사인 세정과미래(대표 박이라)를 통해 전개하던 남성복 「크리스크리스티」를 온라인, 해외 중심 브랜드로 축소할 계획이다. 지난해 S/S시즌 유니섹스 캐주얼에서 남성복으로 완전히 전환한 후 셋업 슈트를 중심으로 차별화했던 「크리스크리스티」는 2535세대를 타깃으로 하는 만큼 온라인 반응이 좋은 편이다.

이와 함께 오프라인(백화점 등)은 수익이 좋은 매장만 가져갈 예정이다. 세정은 자사의 ‘웰메이드’ 내 입점해 있는 브랜드들도 효율 중심으로 개편하고 조직도 공통부서는 세정과미래와 단일화를 통해 슬림하게 가져가는 점도 눈길을 끈다.

신세계톰보이(대표 고광후)는 아동복 「톰키드」를 상반기까지만 운영하기로 했다. 주니어 타깃의 이 브랜드는 스포티한 상품 구성과 품질대비 합리적인 가격대로 꾸준히 인기몰이해왔지만 성장 한계에 부딪혀 결국 중단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신세계톰보이 입장에서는 여성복 「톰보이」, 남성복 「코모도」에 더 집중하는 편이 낫다고 판단한 것이다.

오프라인 접고 온라인 유통에 새로 진출하기도

아비스타(대표 장철진)의 경우는 「BNX」 「탱커스」에 이어 「카이아크만」까지 오프라인 매장 정리에 들어가면서 현재 온라인과 홈쇼핑 등 신유통 채널로 전환하고 있다.  「BNX」 「탱커스」는 홈쇼핑 영업을 시작했으며 「카이아크만」은 3월 초 신규 상품과 새로운 라인(캐릭터, 데님)으로 리뉴얼을 준비 중이다.

아비스타는 현재 온라인 중심으로 조직을 개편하는 동시에 신규 인원을 충원하고 있다. 효율 중심 패션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법정관리 중인 휴컴퍼니(대표 권성재)의 「어드바이저리」, 크리스에프엔씨(대표 우진석)의 「잭앤질」 등 연이어 패션 중견기업의 브랜드의 중단소식이 전해지면서 동업계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사진은 온라인과 해외 확대, 오프라인 효율 개선 등으로 방향을 전환한 세정과미래의 남성복 「크리스크리스티」와 사업 종료 예정인 신원의 여성복 「이사베이」.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Best Click News

TODAY'S HO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