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로고

Today's News / 브랜드


올리브영 강남, 오픈 100일만에 매출 30% 신장

Friday, Jan. 12, 2018 | 홍승해 기자, hae@fashionbiz.co.kr

CJ올리브네트웍스에서 전개하는 헬스앤뷰티스토어 올리브영(대표 허민호)이 서울 강남본점 개장 100일 성과를 분석한 결과 개장 첫 달인 지난해 10월과 비교해 30% 이상 신장을 기록했다.  방문객도 100만명을 훌쩍 넘기며 순항하고 있다.

강남본점은 지난해 9월 30일 강남역 핵심 상권에 4개층 대형 규모로 개장한 올리브영의 세 번째 플래그십 스토어다. 강남 상권과 젊은 세대들의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철저히 분석한 상권 맞춤형 매장이다. 이러한 상승세에는 무엇보다 ‘가성비의 힘’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올리브영 강남본점은 오프라인 매장만이 보여줄 수 있는 '체험'과 ‘체류’에 주목하고 'AR(증강현실)'을 활용한 디지털 디바이스도 곳곳에 접목해 쇼핑 편의까지 높였다. 또한 이 곳은 업계 최초의 스마트 스토어에 걸맞게 연초부터 유통가에 거세게 부는 ‘언택트(Untact)마케팅’과 ‘맞춤형 큐레이션(Curation)’ 바람을 선도하고 있다.

올리브영은 색조화장품 수요가 높은 강남 상권 특성을 반영해 강남본점 1층은 모두 색조 상품만으로 구성했다. 이러한 전략은 유효했다. 실제로 강남본점 전체 매출에서 색조화장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높다. 이는 올리브영 일반 매장에서는 기초화장품 매출의 비중이 높은 것과 상반된 결과다.

또한 같은 기간 카테고리별 신장률에 있어서는 라이프스타일존(음향기기, 애완용품, 리빙소품 등)의 매출이 40%로 크게 뛰었다. 다음으로는 카테고리 전문성을 극대화한 더모코스메틱존 35%,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강화한 색조화장품존 30%, 남성 특화 라이프스타일존으로 진일보한 그루밍존 20% 등이 골고루 성장했다.

강남본점을 방문한 고객수도 100만명을 훌쩍 넘어섰다. 이러한 수치는 올리브영 일반 매장과 비교했을 때 약 10배 가량 높은 성과로, 유동인구가 많은 주말에는 내점고객수가 2만여명에 달한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강남본점은 올리브영의 핵심 DNA인 가성비와 재미, 트렌드를 선도한다는 자부심을 한데 집약한 대표 매장이다” 며 “경기 침체 속에서도 30% 신장하며 연착륙에 성공한 만큼, 명실상부 강남역 상권을 대표하는 쇼핑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겠다” 고 전했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Best Click News

TODAY'S HO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