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로고

Today's News / 유통


무신사, 입점브랜드 룩북촬영에 30억 투자

Monday, Jan. 8, 2018 | 이원형 기자, whlee@fashionbiz.co.kr

그랩(대표 조만호)의 ‘무신사’가 중소 입점 업체를 대상으로 하는 룩북 지원 사업을 전개한다. ‘무신사’는 이 사업에 연간 30억원을 투자, 최대 300개 브랜드의 룩북을 제작해 줄 예정이며 내년에는 그 규모를 50억원까지 확대한다.

온라인 셀렉트숍에서 ‘룩북’이란 오프라인 매장의 VMD와 같은 일이다. 사진 하나로 브랜드의 정체성과 콘셉트를 한 눈에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중요한 마케팅 수단이다. 하지만 한 시즌 당 룩북 촬영은 기본 2000만원 정도 부담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자금력과 인력이 부족한 중소 업체에게는 상당한 부담인 것.

이에 ‘무신사’는 룩북 제작비용뿐만 아니라 모델 에이전시, 스타일리스트, 메이크업, 포토그래퍼와 같은 모든 인력을 지원할 계획이다. 룩북 지원은 시즌별로 매년 4번 진행되며 입점 업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무신사 기획팀장은 “브랜드 룩북 지원 사업은 2015년부터 진행 중인 동반 성장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중소 업체의 경제적 부담을 줄여주고 더욱 풍성한 콘텐츠를 제공해 브랜드가 더욱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Best Click News

TODAY'S HO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