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로고

People / Mini Interview


신윤건 대현 대표

Thursday, Jan. 4, 2018 | 패션비즈 취재팀, fashionbiz@fashionbiz.co.kr

끊임없는 도전 통해 지속성장

현재 대현의 모체 「블루페페」부터 「모조에스핀」 「주크」 「듀엘」 「씨씨콜렉트」 등 아픈 손가락 하나 없이 잘 자라 줬다. 물론 크고 작은 시행착오가 있었다. 하지만 외환위기 등 위기를 겪고 이를 이겨 내면서 대현은 단단해졌고 위기에 대처하는 내공도 쌓았다. 외부 상황이 힘들어도 대현은 흔들리지 않고 의연하게 묵묵히 한 우물만 팠다.

대현과 오랜 시간 함께한 파트너사와의 협업도 중요하게 생각한다. 협력업체와의 신의를 지키면서 대현의 옷을 잘 표현할 수 있는 고정 거래선을 확보했다. 이는 흔들림 없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로 연결되었고 고객과의 신뢰를 견고하게 다질 수 있는 부분이다.

기본에 충실하면서 새로운 모습을 보이기 위한 플레이는 말처럼 쉽진 않지만 패션에서 가장 중요하다. 특히나 「주크」와 「듀엘」이 영 캐주얼에서 꾸준히 성장할 수 있었던 것도 브랜드 아이덴티티가 중심을 지키고 여기에 트렌드를 적절히 접목하면서 고객과의 소통을 멈추지 않은 덕분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모조에스핀」의 명확한 콘셉트가 시장에서 소비자들과 꾸준히 커뮤니케이션을 해나가며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블루페페」 「씨씨콜렉트」역시 다양한 상품력을 갖추며 대현의 힘으로 자리잡고 있다.

대현의 옷을 가장 잘 아는 디자인팀부터 영업, 사업부 등의 팀워크도 성장에 필수적이다. 옷이 중심이 되고 이를 잘 포장하는 마케팅 분야와의 적극적인 소통이 양질의 옷을 완성하는 데 일조했다. 대현은 긴 시간 이 회사에 몸담은 임직원 비율이 높다. 안주하지 않되 의연하게 패션시장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맨파워를 길렀다.

제가 생각하는 패션전문기업의 본질은 철저히 아날로그적인 것! 바로 그것의 완성에 있다. 패션 전문 영역에서는 디테일에서 나오는 힘이 차별화의 기준이다. 혁신의 시작은 전 임직원이 각자의 영역에서 세밀하고 디테일한 사소한 것들의 중요함을 깨닫는 순간부터라고 생각한다.

대현은 현재 신규 여성복을 준비하고 있다. 새 브랜드를 론칭한다는 것이 지금 국내 패션 상황에서 힘들 수도 있지만 앞서 말했듯 대현은 그저 잘하는 여성복에 집중하고 전문성을 강화해 나간다. 기존 여성복 브랜드와는 또 다른 색을 낼 수 있는 브랜드를 신중하게 준비 중이다. 아직 온라인에 대해 대현의 노하우가 미미하기 때문에 기존 유통 방식으로 가져간다.

대현은 국내를 넘어 글로벌에서 활약하는 브랜드를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다. 지금까지 중국 시장은 차근차근 볼륨을 키우고 있다. 국내 얼마 남지 않은 여성복 기업이라는 사명감으로 우직하게 마켓을 리딩하겠다. 장기적인 시각으로 이상과 현실, 수익과 이미지의 경계 속에서 균형감을 유지해나가겠다. 전문 경영인으로서의 목표는 앞을 내다보는 통찰력, 대현에 몸담고 있는 인재를 적재적소에 활용하는 일, 조직을 이끄는 리더십의 균형을 맞춰나가는 것이다.

올해 패션시장도 녹록지 않을 것이다. 장기적인 시각으로 이상과 현실, 수익과 이미지 사이에서 균형을 잃지 않고 대현이 있을 자리에서 글로벌 톱 브랜드를 만들고자 끊임없이 도전할 것이다. 국내에 얼마 남지 않은 여성복 전문 기업으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성장 가능한 퍼포먼스를 올해도 여실히 보여 주고 싶다.


▶더 자세한 내용은 2018년 1월호 기사:
[베스트피플] 2018 베스트 CEO 10인 ‘디지털 & 스피드 경영’ 변혁 이끈다! 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Best Click News

TODAY'S HO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