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로고

Today's News / 유통


유통 Big3 총수 신년사 "생존 위해 변화 · 혁신 단행"

Wednesday, Jan. 3, 2018 | 박한나 기자, hn@fashionbiz.co.kr



주요 유통 그룹 총수들이 2018년 새해를 맞아 어제(2일) 신년사를 통해 변화와 혁신을 예고했다. 롯데, 신세계, 현대 그룹의 총수들은 각 "사회 트렌드와 가치 변화에 관심을 기울인 기업만이 시장을 선도할 수 있다" "‘스토리가 있는 콘텐츠’로 무장한 일류기업 되자" "공동의 목적을 향해 치열하게 일하는 문화를 바탕으로 변화할 것"이라며 변화를 강하게 주문했다.

먼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워라밸(work-life balance)', '욜로(Yolo)' 등의 용어를 언급하며 "사회 트렌드와 가치 변화에 면밀한 관심을 기울여 고객이 원하는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 변화의 흐름을 빠르게 읽어내고 예상을 뛰어넘는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기업만이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디지털 전환'을 빠르게 이루어낼 것과 기업 브랜드 가치 제고 등을 언급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특히 콘텐츠 개발을 강조했다. 그는 2일 신년사 사내방송을 통해 “기존과 같은 성장 방식은 앞으로 통하지 않는다. 세상에 없는 일류기업이 되어야 하고, 스토리가 있는 콘텐츠로 그것이 가능하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또 “전방위적인 사업구조 혁신을 통한 ‘수익성 확보’와 불확실한 경영환경에서도 견딜 수 있고, 기회가 왔을 때 과감한 투자를 할 수 있는 ‘재무 안정성 강화’, 각 사별 신규사업 안정화와 ‘새로운 미래 먹거리 발굴’을 통해 위기에 철저히 준비하자”며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최근 업계 최초로 시행한 '주 35시간' 근무제를 언급하며 새로운 사내 문화가 잘 정착되도록 해야한다고 독려했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역시 '사람과 조직문화'의 중요성을 말했다. 정 회장은 "변화와 혁신을 실행하는 것은 사람이고, 이를 지속해서 추지할 수 있는 것이 조직문화"라며 "기존의 불필요한 룰(Rule)과 관행을 없애고 의지만 앞세우는 형식적인 태도에서 벗어나 사업구조를 개혁해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을 주문했다.

또 영국 작가 루이스 캐럴의 동화 '거울 나라의 앨리스'에 나오는 '레드 퀸 효과(Red Queen Effect)'를 인용해 "조금이라도 앞서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최소한 두 배 이상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정지선 현대백화점 그룹 회장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Best Click News

TODAY'S HOT CLICK